Ms.808 (Feat. SUMIN)

VIANN x KHUNDI PANDA 2017.11.24 36
처음처럼 흔들어댔던 몸,
속은 이미 쌀로 만든 술.
눈들은 이리저리
돌아가, 녹색의 뚜껑쯤.
이게 나를 마시는지, 
내가 이걸 마시는지,
헷갈릴때쯤 밖에 
나와 지피는 불. 하얀 연기.
가끔은 이 혼란 속의 
자유 아님 괴로움,
마실 것이 많은 
이 클럽은 사막 같지.
내겐 덥기만 할 뿐, 
전혀 뜨겁진 않잖아.
물론 너를 보기전까지만에 
해당되는 말들.
공평한 기회,
내게도 배당 된 시간을 
이제 활용해야 돼,
이걸 사용해야 해,
어떻게든 너를 갖고싶다는 
그런 생각에
난 맞지않는 쫄보라서 
너를 지켜보기만 했어.
근데 괜찮아, 
내 기준은 많이 소박해서
너가 재밌게 노는걸 
보는 것도 힐링캠프.
쟤넨 아닐까, 
너 앞에 걔는 시기해.
뭐 쨋든 간에 오늘 
넌 내 숙취를 해소해줘.
Miss 808. 오늘의 여명이 되면.

나도 뭐 나도 뭐 그렇지 뭐 응. 
그냥 그렇게 반응하는거지 뭐 응. 
일단은 걷자 가볍게 말야

Miss 808. 음주전의 필수품이야.
난 마음을 바꿨어, 널 가질 필요 없어,
우리야 뭐 오늘 같은 
공간에 있기만 하면 되지, 뭐.
그 자체로도 내게 이미 큰 도움이야.
좀 무리야, 내 삶을 내가 좋아하는 것도.
좋아하는 척도, 그래야 팬이 느는것도.
환기 시킬겸 여기 와서 화를 푸는 것도.
욕심과 부족함의 순환에는 별로
물론 정도가 있어. 
그래서 하루를 살수있고,
일탈과 일상을 바꾸지 않을 힘도 있어.
하지만 내가 가진 굴레가 무거워지면
도움이 안 돼, 낡은 F5 키도.
해서 너가 좋아,
넌 내 인생 밖에 사람이라서.
널 돌려봐도 하나 없는 연관 검색어.
아니면 애초에 다른 도메인일 수도.
그러나 딱 그정도로만 담아둘게.
니 마음 속에 내가 
있지 않아도 문제가 없어.
이 상태가 거뜬하지.
왜냐면 무게가 없어.

넌 단지 해가 뜰때까지의 
존재로만 808.

베이스말고, 알지 
내가 하고자하는 말.

나도 뭐 나도 뭐 그렇지 뭐 응. 
그냥 그렇게 반응하는거지 뭐 응. 
일단은 걷자 가볍게 말야

어쩌면 나는 설레임만
전달 받고 싶은거야,
너의 허리를 감아도 
내게는 너무 부담이 커.
야한 상상은 
머릿속에서만 재생할게
나는 platonic과 육체, 
그 중간인걸.
그냥 이 클럽이라는 
시끄러운 박물관의 전시용.
아님 미에로 화이바가 
옆에 있는 편의점
구석탱이겠지. 
해가 뜰때 작별과
일어날때 취기와 같이 버릴 808.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