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예뻐서 너에게 전화해야겠다고 생각했어

시카 (Sica) 2018.10.24 160
문득 달이 예뻐 보이는 날에는
너에게 전화를 해야겠어
이따금 울고 싶은 날에는 
너의 말 한마디로 
그 모든 일 털어내고
늦은 밤 집에 가는 길 
네가 생각나 그냥 
이유 없이 전활 걸 때면
어지럽던 내 맘도 조용히
가만히 어루만져 주는 너에게

문득 네가 보고 싶은 
이런 밤에는 너에게 
전화를 해야겠어
마침 오늘 달이 너무 예쁘다고 
나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을 네게
오늘 밤은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