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eam

감성사진관 2019.04.15 28
하루가 지나고 잠시 서서
노을 진 하늘을 향해 
지친 눈으로 바라보면

어느새 기우는 햇빛과 석양이
황혼을 만들어

내게 아무 말도 없이 항상
시간은 흐르고
언제 이렇게 커버린 걸까
내 꿈은 저 뒤에 있는데

언젠가 가졌던 작은 꿈들
어두워진 하늘을 향해
지친 눈으로 바라보면

이미 높이 오른 차가운 달빛이 
내 눈에 들어와

내게 아무 말도 없이 항상
시간은 흐르고
언제 이렇게 커버린 걸까
내 꿈은 저 뒤에

내게 아무 말도 없이 항상
시간은 흐르고
언제 이렇게 커버린 걸까
내 꿈은 저 뒤에 있는데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