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불 속에 놓고 온 것들

소유하려 했던 내 맘
꽤나 폭력적이었다는걸
포기하려 했던 내 맘
쉽게 인정할 수가 없는걸

그땐 정말 알지 못했지
알아도 아는지 몰랐겠지
그러다 여기까지
널 이해하고 싶은 마음까지 다
이해받고 싶은 욕심인 건 몰랐지

오 그렇게

우리가 불 속에 놓고 온 것들
무심코 지나쳐온 것들
결코 의도치 않은 것들
당연히 여겨온

소유하려 했던 네 맘
사실 이해할 수 있어
포기할 듯했던 네 눈
쉽게 잊을 수는 없는걸

그 시간은 불 속에 머물러
네 말과 눈빛을 태우고
결국엔 까맣게 남아
타버린 시간과 아픔들 사이
숨겨진 이유는 따뜻해 뒤돌아봐

오 그렇게

우리가 불 속에 놓고 온 것들
무심코 지나쳐온 것들
결코 의도치 않은 것들
당연히 여겨온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