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etter

Garden

제이파워(퓨전재즈 밴드)로 왕성히 활동해 온 레이첼곽의 피아노 솔로 앨범 “Garden”이 발매된다. 재즈거장으로 알려져 있는 밥제임스와 콜라보 앨범 "포이에마(Poiema)", 디지털싱글(가스펠), "나 이제 알았네", "십자가 질 수 있나" 등 발매 후 첫 솔로 피아노 앨범이기에 주목할 만하다.

해외 뮤지션들과 작곡, 편곡 등을 통해 앨범 작업에 참여하고, 재즈피아니스트 밥제임스의 아티스트 컨설턴트로 잘 알려진 레이첼곽의 이번 앨범 "Garden"은 〈Walking〉, 〈The Letter〉, 〈Innocent Love〉 3곡으로 구성되어있다. 자유롭고 순결하며 온전한 쉼이 있는 에덴동산에 대한 레이첼곽의 통찰력이 섬세한 감성 음악으로 탄생했다. "Garden"에 담긴 선물.

우리 함께 Rachel’s Garden으로 들어가 보자.

〈Walking〉
인생, 그 길 위에 서다. 어디로 가야할지, 무엇을 해야 할지 몰라 묻는다. 그때 들려온 마음의 소리, '나와 함께 걷자꾸나.' 아빠와 눈맞추며 손잡고 걷는 길의 평안함을 느낄 수 있다.

〈The Letter〉
'이미 늦은건 아닐까?'

"오늘 조금씩 실천해 봐, 30년 후의 너의 모습을 상상해봐, 멋지지 않니?"

다시 시작하기 위해 용기가 필요하다. 언젠가 이르게 될 그 곳, 나의 모습을 그리다보면 오늘 내딛는 작은 발걸음이 비로소 가벼워진다. 〈 The Letter〉는 누군가의 격려에 용기를 얻은 레이첼곽이 '고맙다'는 말 대신에 작곡한, 자신과 같은 누군가에게 전하고 싶은 "음악편지"이다.

〈Innocent Love〉
내 마음이 그를 떠나 시선조차 돌리며 잊고 살아왔던 그 순간에도, 나를 단 한번도 떠나지 않고 기다리는 사랑, 미련하다고 여겨지는 그 사랑이야말로 "순결한 사랑"임을 깨달으며 눈물로 쓴 곡. 꿈결에 들린 모티브 멜로디가 곡의 하이라이트가 된 〈Innocent Love〉는 몇 개 버전이 이미 발매된 바 있으며 이번 솔로 피아노곡은 레이첼곽이 처음 직접 연주한 것으로 그 특별한 의미가 있다. Innocent Love, 그 순결한 사랑에 영혼의 안정감을 누리기를.


[CREDIT]

Composed, Arranged, Produced, Performed by 레이첼곽(Rachel Kwag)

Recorded, Mixed by 김지민
Mastered by 황병준
Video by Choesque

Illustrated by 레이첼곽(Rachel Kwag)
Designed by 오승묵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