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

신기남 2021.02.25 20
끝내 미안해 말이 안 나왔지
끝내 우는 널 그저 바라봤지
끝내 그 한마디에 세상이 멈췄지

그때 외롭게 혼자 서있었지
그때 작아진 널 바라만 봤지
그때 내리던 비는 너무 차가웠지

다 끝난 추억일까
잊혀지는 기억일까
몇 번의 계절이 지나가면
조금 편해질까

비가 오는 오늘처럼
다 흘러내릴까
그쳐가는 빗방울처럼
다 괜찮아질까

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져 쉽게 얘기해도
한 번쯤 너에게도 묻고 싶은 거야

가끔 웃을 일 생기기도 했지
가끔 잊었다 하고 착각했지
가끔 이렇게라도 나를 속였지

다 끝난 추억일까
잊히는 기억일까
정신없이 거리를 걷다 보면
너를 잊을 수 있을까

비가 오는 오늘처럼
다 흘러내릴까
그쳐가는 빗방울처럼
다 괜찮아질까

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져 쉽게 얘기해도
한 번쯤 너에게 묻고 싶은 거야

비가 그친 깊은 밤 속에
너무 고요한 이 어둠 속에

이제 알 것 같아
네가 무슨 말을 듣고 싶었던 건지
내가 다 미안하다며
너를 안아주고 싶어

우리 이 영화는
끝이 아닌 거야
바보 같은 내가 잠시
널 보냈던 거야

더 시간이 지나면
흐릿해져 다 끝날 것 같아
오늘은 너에게 꼭 묻고 싶은 밤이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