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시 반 (Feat. 최엘비 & 김뜻돌)

브로콜리너마저 2021.12.22 50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눅눅한 버스를 타고
자꾸만 졸려 하다 보면
어느새 낯선 곳의 정류장

이젠 돌아갈 버스도 없는
열두 시 반의 거리를
걷는 지친 나의 어깨

난 물어 내가 잘하고 있는가를   
좀 처럼 나오지 않는 대답은
내 어깨를 더욱더 무겁게 하고 
지친 걸음으로 버스를 타는
    
사람들 표정을 살피는 버릇   
좁은 버스안 수 많은 사연들
을 혼자서 상상하다보면 어느새 
버스는 향해 종점을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눅눅한 버스를 타고
자꾸만 졸려 하다 보면
어느새 낯선 곳의 정류장

이젠 돌아갈 버스도 없는
열두 시 반의 거리를
걷는 지친 나의 어깨

누구도 위로 할 수 없는
피곤에 빠진 우리들을
누구도 위로 할 수 없는
기분에 빠진 우리들을

종점에 내려서 걸어
낯선 동네 어느집에 널린 빨래 처럼
고민에 젖어
무거운 생각을 잠시만 널어 두고싶지만
눈에 물기만 털어 
누구도 위로해 줄수 없는 기분에 빠져
머리부터 발끝까지 다 젖어버렸는데 
이거를 언제 다 말려
    
난 이렇게 살어 매일을 피곤해 하며
내일은 다를거 라고 하루가 끝나면
눅눅한 버스 맨 뒷자리에 올라타고 
졸려하다 보면
어느새 종점에 와있네 
역시 오늘도 어제와 별 다를게
없네 지금은 열두시 반 집까지 걸어가면 
바로 돼 잘시간이 -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