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Official M/V)

뉴이스트 2022.03.15 375
시간이 지난다면 괜찮을까요
계절은 추억이 되어 쌓이겠죠
사랑이란 건 기다림조차도 나를 (미소로 나를)
채워가죠 (매일 내 마음)

기억의 설렘 벅차오르듯 
찬란한 우리 둘의 시간을
끌어안고 내딛는 우리 걸음마다 
흔적이 드리우면

나도 모를 사이에 못 참을 만큼 
네가 그리워서 보고 싶으면
그때, 난 어떡해

보고 싶은 맘 혼잣말 혼잣말
계절의 바람 그 위로 발자국처럼 남아서
보고 싶은 날 언젠가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날 봄의 너를 품는다

우리의 봄이 여전하게
세상이 모두 변해도 나는 
변하지 않을 수 있어
추운 겨울이 모두 지난 
3월이 되면 그곳에 서 있을게
다시 봄이 찾아오면

사랑을 알게 되면 아픔이 더 
커진다는 말을 믿지 않아
우리의 정원에 가득 피어난 봄 꽃잎처럼
꽃잎처럼 

나도 모를 사이에 못 참을 만큼 
네가 그리워서 보고 싶으면
그때, 난 어떡해

보고 싶은 맘 혼잣말 혼잣말
계절의 바람 그 위로 발자국처럼 남아서
보고 싶은 날 언젠가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날 봄의 너를 품는다

시간 속을 내달리다 
어디론가 더 멀어질까 봐 더욱더 겁나
내가 널 잊는 일 
숨이 멈출 때까지 없을 거야

보고 싶은 맘 혼잣말 혼잣말 (혼잣말)
계절의 바람 그 위로 발자국처럼 남아서
보고 싶은 날 언젠가 언젠가
우리 다시 만날 봄의 너를 품는다

우리의 봄이 여전하게
세상이 모두 변해도 나는 
변하지 않을 수 있어
추운 겨울이 모두 지난 3월이 되면 
그곳에 서 있을게
다시 봄이 찾아오면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