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TAEYEON) 2023.12.15 4,127
화려한 도시를
그리며 찾아왔네
그곳은 춥고도 험한 곳
여기저기 헤매다
초라한 문턱에서
뜨거운 눈물을 먹는다

머나먼 길을 찾아 여기에
꿈을 찾아 여기에
괴롭고도 험한 이 길을 왔는데
이 세상 어디가 숲인지
어디가 늪인지
그 누구도 말을 않네

사람들은 저마다
고향을 찾아가네
나는 지금 홀로 남아서
빌딩 속을 헤매다
초라한 골목에서
뜨거운 눈물을 먹는다

저기 저 별은 나의 마음 알까
나의 꿈을 알까
괴로울 땐 슬픈 노래를 부른다
슬퍼질 땐 차라리 나 홀로
눈을 감고 싶어
고향의 향기 들으면서

저기 저 별은 나의 마음 알까
나의 꿈을 알까
괴로울 땐 슬픈 노래를 부른다
이 세상 어디가 숲인지
어디가 늪인지
그 누구도 말을 않네

슬퍼질 땐 차라리 나 홀로
눈을 감고 싶어
고향의 향기 들으면서
고향의 향기 들으면서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