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빈다

이선경 2022.08.04 2
어딘가 내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꽃처럼 웃고 있는 
너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 번 눈부신 아침이 되고 

어딘가 네가 모르는 곳에
보이지 않는 풀잎처럼 숨 쉬고 있는 
나 한 사람으로 하여 세상은 
다시 한 번 고요한 저녁이 온다

가을이다, 부디 아프지 마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