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윤하 (YOUNHA) 2023.05.09 1,627
하루가 시작된 거리 그 틈 속에서 
바람이 불어들 때
가슴 아팠던 날들 기억을 타고 와 
스르르 미소가 되지

도로를 타는 불빛들 그 사이에서 
너와 듣던 노래들
지금 어디에서 뭘 하고 있을까 
우린 life goes on

흔하다고 해도 있는 그대로를 
전부 믿고 싶던 그때의 나를
후회한다 해도 이젠 잊어야 해 
돌이킬 수 없는 시간마저도 
두 손에 가득 안아 든 yesterday

아무도 만질 수 없는 기억의 바람 
변해가는 거리에 다시 불어오면
잠시 손을 흔들어봐 
이루지 못한 채 멀어진 꿈들에

어깨가 닿도록 걷는 저 많은 사람들
모두 어디로 향해 가고 있을까 
멈춘 계절은 언제쯤 널 데려올까

그리운 너의 목소리 들려올 때면 
차오르는 한숨이
그땐 왜 그랬을까 참 나약했던 내 모습 
자꾸 그려져

변하는 게 너무나도 겁이 나서 
너를 도망쳐 왔어

여기까지 와 이제 좀 알 것 같은데 
네가 없는걸

눈물을 배우고 아픔을 알고서 
미소 짓는 법도 알게 됐지
너도 그랬을까 한참을 앓고서 
내게만 보여준 미소였을까 
돌아갈 수 없게 멀어진 yesterday

바쁜 하루하루에 널 잊었다가도 
그런 매일매일에 순간 웃어봐도
잠깐 밀려온 기억은 한순간도 날 
그대로 두질 않아

시간이 흐르면 내게 다 하지 못했던 
그 한마디도 너를 향하던 마음도 
잊혀 질 줄만 알았지 계절이 가면 

아무도 만질 수 없는 기억의 바람 
변해가는 거리에 다시 불어오면
잠깐 손을 흔들어봐 
이루지 못한 채 멀어진 꿈들에

시간이 흐르면 내게 다 하지 못했던 
그 한마디도 너를 향하던 마음도 
잊혀 질 줄 알았는데 그대로인걸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