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김형중 2009.04.22 145
덜그럭 소릴내며 
취한 날 태우고 달리는 
버스 안에 오늘 낮 신문들
나도 모르게 너와 
같은 해 운세 보다
울컥 맘이 먹먹해져
몸이 아프단 신문 속 짧은 말
버스를 세워 너에게 달려가
어느새 여기야 니가 사는 곳
다해야 다해야 맘으로 불러봐
잘 있지 아픈 덴 없지 걱정돼
내 맘 여기 두고가
별일 없겠지 발길을 돌려도
뒷걸음 치는 내 맘이 널 찾아
어느새 여기야 니가 사는 곳
다해야 다해야 맘으로 불러봐
잘 있지 아픈 덴 없지 걱정돼
내 맘 여기 두고가
갈 곳 없는 나의 사랑이
밤하늘에 부딪혀 무너질 때
이렇게 너의 창에 
기대어 웃곤 해
행복하니 잘사니 
나 없이 괜찮니 
어느새 여기야 니가 사는 곳
다해야 다해야 맘으로 불러봐
잘 있지 아픈 덴 없지 걱정돼
내 맘 여기 두고가
다해야 내 맘 여기 두고 가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스트가 없습니다.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