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그리다

어반자카파 2011.11.04 341
우리의 봄이 갔지
예쁘게 하늘도 그리고
꽃잎 하나하나 정성스레 그려나갔어

쿵쾅거리는 심장까지도
그림에 담을 수 있을까하고
정말 따뜻한 우리의 봄이었지

이제는 바래진 우리의 봄날
그리다 그리다가 번져 수없이 다시 그리고
Oh 난 우리의 봄날에 다가온 계절이
무색하게 난 다시 봄을 그린다

아직 잊을 수 없는 그 거리
꽃잎이 예쁘게 흩날리던 곳
정말 따뜻한 우리의 봄이었지

이제는 바래진 우리의 봄날
그리다 그리다가 번져 수없이 다시 그리고
Oh 난 우리의 봄날에 다가온 계절이
무색하게 난 다시

너와 그리다 내게서 니가 멀어지던 그날
기억을 지우려 해도 그게 안 돼
이제는 희미해진 우리
눈물에 번져버린 우리
다신 오지않을 그때의 봄날

이제는 바래진 우리의 봄날
그리다 그리다가 번져 수없이 다시 그리고
Oh 난 우리의 봄날에 다가온 계절이
무색하게 난 다시 

이제는 바래진 우리의 봄날
그리다 그리다가 번져 수없이 다시 그리고
Oh 난 우리의 봄날에 다가온 계절이
무색하게 난 다시 봄을 그린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