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티스트 정보

넬 (Nell)

넬 (Nell)

공유하기
활동유형
남성/밴드
스타일
데뷔
2001년 / 어차피 그런거
아티스트 소개

넬(Nell)은 자신들만의 독특한 스타일로 이미 많은 고정 팬을 확보한 록 밴드로, 그동안 여러 클럽 공연, 1999년 쌈지 락 페스티벌, 인터넷 영화의 O.S.T등에 참여하며 입지를 다져왔다. 전 멤버가 중학교 때부터 악기를 다루기 시작한 이들은 1999년 1월, 고등학교 동창들이 모여 '아이랏(ilot)'이라는 밴드를 결성했고,1999년 8월부터 조디 포스터가 주연한 영화 제목이기도 한 '넬' 이라는 이름으로 계명하면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하지만 '피드백', '마스터플랜', 'SH' 클럽 등지에서 공연 활동과 스쿨 밴드 경력까지 포함하면 멤버 각자가 만만치않은 경력을 가지고 있는 베테랑이다.


오래 전부터 친구들이었기에 마음이 잘 맞아서 함께 밴드를 하게 되었고, 고등학교 때 잠깐 현재의 라인업으로 펑크 밴드를 했던 경험도 있다. 넬의 음악은 넓게는 모던 락으로 볼 수도 있겠지만, '현 젊은 세대들의 공통된 우울함을 담고 있는 팝' 이란 말이 더 어울릴 듯하다. 사운드가 그런 느낌을 준다면, 가사는 그 사운드에 적절한 연민의 정서 같은 것이 담겨 있다.


이러한 개인적이고 철학적인 사상을 표현한 가사는 이들의 음악에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곡을 만드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인물은 리드 보컬과 기타를 맡은 김종완이다. 그는 전체적인 분위기를 리드하는, 힘없이 내뱉는 독특한 창법으로 듣는 이를 더욱 깊은 심연의 세계로 안내한다. 기타리스트 이재경은 맑고 투명한 기타 톤을 자랑한다. 그의 연주는 다른 클럽 밴드의 연주와 달리 자신만의 독립된 영역을 소유하고 있고, 어설픈 기교보다는 기본에 충실한 연주를 들려준다. 특히 간간이 등장하는 그만의 감각적인 싱코페이션은 곡 전반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있다.리듬 파트를 맡은 베이시스트 이정훈은 곡 전체를 아우르는 포용력과 안정감 있는 연주를 들려준다. 특히 릴렉스하고 그루브감 넘치는 연주를 들려주는 드러머 정재원과의 서로 주고받는 뛰어난 호흡은 라이브 무대에서 그 진가를 발휘한다.


이들은 심플하고 절제된 음(音)과 몽환적인 우울함으로 내면에 쌓여있는 많은 굴곡과 분노를 표현해 낸다. 이러한 성향을 한 차원 높은 곳으로 승화 시키고 있는 데에는 대중적이면서 결코 평이하지 않는 멜로디와 탁월한 곡구성 그리고 곳곳에 예측할 수 없는 혹이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아티스트 이미지

  • 넬 (Nell)
  • 넬 (Nell)
  • 넬 (Nell)
  • 넬 (Nell)
  • 넬 (Nell)
  • 넬 (Ne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