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기 (Feat. 2km)

언제였는지 나의 머리를
쓰다듬어주며
날 아껴주던 너의 손길을
느낄 수가 없는데

같은 이불을 덮고 나를
사랑스럽게 바라봐 주던
별꽃 같은 너의 두 눈을
이젠 바라 볼 수가 없어

시간이 이만큼 지나갔어도
깊은 너의 향기가
따뜻한 바람이
내 볼에 스칠 때 
니가 곁에 있는 것만 같아

기다림에 익숙해진
나의 얼굴엔 항상 쓴 미소가
내게서 멀어져 있는
시간만큼 넌 행복해져갈까
지금도 나쁘진 않아
언젠가 돌아올 거잖아
항상 제자리에 있는 나에게
갑자기 나타나 줘 언젠가

내 옷깃을 꾹 잡고
슬픈 영화를 보며 울던
너의 예쁜 눈물과 
살며시 눈을 감고
가을바람을 맞던 니가
죽도록 그리워 제발 돌아와

떠나던 너의 얼굴을 잊지 못해
너도 나만큼 아팠잖아
네 기억 속에 어느 한곳에
내가 서있을게 언제나처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