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끝에

윤해수 2018.02.12 23
그럴 수 있을까
오래전 우리 마주 보며
웃었던 시간이
반가운 첫눈처럼
다시 찾아오는 일

반복될 이별이란 걸 알지만
가고 싶어

어느새 사는 게 바쁜데도 
무심코 너의 생각
옷깃 속 파고드는
겨울의 입김처럼
차갑게 스며드네 우~

푸르게 빛나던 사랑도 
이젠 마른 낙엽 되었지만

우리가 원했던 
사랑의 아름다운 날들이여
내 안에 숨 쉬는 그대여 
돌아와 다시 나를 안아주오

이 세상 너밖에 없었던
순수했던 날들이여 
별처럼 아득한 그대여
나의 눈물 닦아주오

우리가 원했던 
사랑의 아름다운 날들이여
내 안에 숨 쉬는 그대여 
돌아와 다시 나를 안아주오
기억의 끝에 서서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