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T

드렁큰 타이거 2018.04.13 1,965
나 늙었다면은 늙었고 
끝났다면은 마침표 위
찍어내리는 느낌표 행세 
안 해 나 묵비권
boom bap으로 숨 쉬었고 
boom bap으로 춤췄고
그때도 손가락질 
내 영혼의 색 까맣다고 
조명은 어둠을 따돌려 
저쪽에 화려한 흉내만 비춰 
터지는 기쁨에 눈물에 
한때는 같이 잔 기울여 
Medalion에 매달려있는 
가치관 뒤바뀐 지금 
네 목에 채워진 chain
목줄에 길들여진 
유죄추정의 원칙
더러운 guilty consciences 
없는 것도 죄가 돼
더 높이 뛰었거든
법이란 있는 자 들을 위해 
쌓아둔 높은 돌담 
돈 없는 우리만 가둬 너
넌 아직 그것도 몰라
총알보다 더 무섭다던 내 mc 철학 
이제 무섭지 않아 
그저 뻔히 따라만 가는 
의미없는 욕과 반항 
영혼 없이 몸만 따라
어차피 그때도 쉽지 않았어
내 두 주먹에 흉질 
It’s my life 
내 몸에 흐르는 빨간 문신 ya mean 
Drunken tiger feel hood music 

[Hook]
Drunken 쓰고 노래를 불렀던  
One shot 머리 위로 잔을 들었던
내 친구들은 어디에 (come on!)
Yet yet 가까운 옛적에  X2

[Verse 2]
미쳤다면은 미쳤고, 
끝났다면은 마침표 위 
찍어내리는 느낌표 행세 
안 해 나 묵비권 
바를 정에 호걸 걸, 
아버지가 지어주신 
이름 믿음 내 모든 걸, 
믿던 놈들은 이 도둑질 
내 청춘을 받혀 공들인, 
영혼 앗아가 송두리 째 
밤이나 낮이나 골프질 
처먹고 먹어도 고픈지 
내 아들도장은 골프채, 
내 아내 도장은 집 두채 
내 도장 파고는 도박질 
나 몰래몰래 다 가로채 
은혜를 원수로 
갚은 것들에 내 등이 찍혀
오갈 때 없는 내 가족 
아들에 울먹 걸음에 미처
죽이고 싶었어 놈들을 
정말 죽이고 싶어 
죽일 수 있었어 놈들을 
정말 죽일 수 있어
그때 무심한 하늘, 
아버지에 암 판정 
6개월 시한부 인생 
왜 그건 또 딱 맞혀 
천벌을 받을 것들은 
멀쩡해 왜 아빠만 가냐고 
가지 마 아버지 죽지 마 
엄마는 어떡하라고
결국 살자 내 맘에 적고, 
사랑. 두 글자 남겨 
떠나간 아빠도
할머니 곁에서 845 to
이건 절대 game 이 아냐 
죽기 전에 맺은 약속
Its that king and I 
내 몸에 흐르는 빨간 타투

[Hook]
Drunken 쓰고 노래를 불렀던  
One shot 머리 위로 잔을 들었던
내 친구들은 어디에 (come on!)
Yet yet 가까운 옛적에  X2

(Intoxicated Tiger J  
The Hiphop Legendary)
(총알보다 무서운건 MC의 철학)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