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지내

오반 2020.03.05 9,753
어떻게 지내 식상한 말이
내 가사가 될 줄 몰랐어
얼마 안됐네 지나온 날이
다 알아도 그립더라고

i still need you 
i need you

시간이 필요했어 우린 정말 사랑했지만
가살 쓰는 법도 잊어버리게 됐지 난
넌 헤어지면 우리 노랠 제발 내지 말아
달라 했지만 못 들어줘 미안

나는 하루 종일 누워 있었어
불면이 심해져서 안 피곤한 날이 없어
가끔은 문 밖에서 누가 문을 두드려
그건 환상인데도 나는 두려워

다시 눈 뜨면 니가 있을까 
그럼 무서운 표정을 지을까
아니면 어떤 대화를 나누고 싶어질 수도 
있어 그때처럼

대체 왜 보고싶지 남겨진 상처 대신
남은 건 혼자 돼버린 역시 너와 나겠지
난 아직 낯설기만 해 넌 어때
더 지독해 지기 전에 잊어볼게

어떻게 지내 식상한 말이
내 가사가 될 줄 몰랐어
얼마 안됐네 지나온 날이
다 알아도 그립더라고

i still need you 
i need you

월요일에 병원을 예약했어
너 없이 사는게 힘들었나봐
하루도 빼지 않고 사람을 만나
너도 알겠지만 오봉이도 데려 왔어 

너무 그리워하지 않더라 예범이는
난 약을 먹었지만 아닐거야 별일은
자전거를 타고 어디론가 가려하면
다 너와 간 곳 뿐인게 좀 그럴 뿐야

여기저기에 핑계를 대 불면증 습관이 돼
너가 아닌 사람에게 널 원하고
흉터가 된 상처는 더 이상 아프지가 않잖아

그래서 널 그리나봐 이젠 눈물이 나와
널 다치게 하지 않을 순 없었을까
만약 나 때문이었다면 다 나 때문이면

널 이렇게 망가지게 한 게
나인 건 아닐까
내가 이렇게 망가지다니
대체 왜 병원에 다닐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