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바람 (Like Breeze)

이 정도 바람에 뭐
설레일 리가
둘 사이 틈
핑크빛 상상을 싣고 다니는
꿈쩍도 않지
믿지 않아 이 기분

삭막한
나의 일상에
살랑이며 또 불어와
뭔가 또
바뀐 흐름에
oh 멈춰 줘 no

너라는 바람이 불어
맘껏 흔들려 다시
꼭 반쯤 사라졌던 감각을 깨워
뭔가 기대하며 바쁘게 반응
금세 그친대도
바로 마주 서서 너를 느껴

Like breeze oh
계절을 거슬러 후
흐름을 만들어 너
몇 번째 바보가 또 되는지 난 몰라도
향기를 싣고서 후
온몸을 감싸와 너
미묘한 입김에도 휘청여 난 어지러워

너그러워져
투덜대던
다 식은 커피와 쌓인 일에도
또 그럴듯한 말을 던져
기다려

밋밋한 나의 시간을
정신없이 헤집어 놔
아침 밤낮 뒤엉킨 나
oh 멈춰줘 너

너라는 바람이 불어
맘껏 흔들려 다시
꼭 반쯤 사라졌던 감각을 깨워
뭔가 기대하며 바쁘게 반응
금세 그친대도
바로 마주 서서 너를 느껴

Like breeze oh
계절을 거슬러 후
흐름을 만들어 너
몇 번째 바보가 또 되는지 난 몰라도
향기를 싣고서 후
온몸을 감싸와 너
미묘한 입김에도 휘청여 난 어지러워

곧 잦아들 걸 알지만
진심 어린 순간에 나를 던져 너를 향해 가

너라는 바람이 불어
휙 몰아쳐 와 여기
혹 때로 시릴 만큼 차가워져도
이젠 비겁하게 도망은 않지
작게 고요해도
바로 마주 서서 너를 느껴

Like breeze oh
두 팔을 벌린 채로
두 눈을 감게 해 너
조용히 감춰뒀던 눈물도 다 날려줘
머리를 쓸어 넘겨
어깨를 감싸 안아
바람을 타고 선 나
어쩐지 더 당당해져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