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자국

김종국 2014.03.10 395
기다려 거기 잠깐 
너에게 잠시
해야할 말이 있어
뭘그리 망설이는지
말보다 눈물이
또 흘러나와
결국 이렇게 됐어
혼자 힘으로는 어쩔수 없어
너무 화가나고
원망을 해봐도
널 두고 떠나가야 하지만
이젠 내가 없어도 웃어야돼
이젠 나를 지우고 살아야해
내 사랑하나
남기지 못하고
떠나가는 이길에서
눈물 자국이 가슴에 번진다
붙잡을수 없는 손을 건넨다
멀어지는 내 사랑을
보내기 싫어 애써 참는다
차라리 말할걸 그랬나봐
그것마저 내 욕심같아서
우는 내 모습에
너도 아플까봐
입을 틀어막고 널 부른다
이젠 내가 없어도 웃어야돼
이젠 나를 지우고 살아야해
내 사랑하나
남기지 못하고
떠나가는 이길에서
눈물 자국이 가슴에 번진다
붙잡을수 없는 손을 건넨다
멀어지는 내 사랑을
보내기 싫어 애써 참는다
내 가슴을 내려치고
저 하늘에 소리쳐도
지금 난 할 수 있는건
잘 지내라는 말 그말 뿐이야
눈물 자국이 가슴에 번진다
붙잡을수 없는 손을 건넨다
멀어지는 내 사랑을
보내기 싫어 애써 참는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