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iful Day

이정 & 하동균 2015.05.28 243
밤 새워 나누던 그 얘기도
이젠 나에게 아련한 추억들
몇번이고 돌려 본 그 영화는
처음 본 사람처럼 매번 좋았지

오 난 다시 돌아 가고 싶어
아무것도 몰랐던 그때로
철부지 소년이 몰래 사랑했던

우린 참 뜨거웠고 
뜨겁게 사랑했고
내 스물 어린 시절 
It's so beautiful day
아프면 아픈 그대로 
우리 젊은날 위로
녹아 내리잖아 
It's so beautiful day

전부일것 같던 첫사랑도
이젠 나에겐 추억일 뿐이고
어느새 어른이란 이름은
불편한 넥타이와 닮아있고

오 어느덧 닳아버린 
내 구두굽이
지나온 내 시간들을 말하고
철부지 소년의 아름다운 날들

우린 참 뜨거웠고 
뜨겁게 사랑했고
내 스물 어린 시절 
It's so beautiful day
아프면 아픈 그대로 
우리 젊은날 위로
녹아 내리잖아 
It's so beautiful day

It's so beautiful day
It's so beautiful day
It's so beautiful day
It's so beautiful day

왜 이제와 또 이렇게 
난 그리워 하는지

우린 참 뜨거웠고 
뜨겁게 사랑했고
내 스물 어린 시절 
It's so beautiful day
아프면 아픈 그대로 
우리 젊은날 위로
녹아 내리잖아 
It's so beautiful day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