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대로

나는 가수다 2015.03.06 702
나 스무 살 적에
하루를 견디고
불안한 잠자리에 누울 때면
내일 뭐하지
내일 뭐하지 걱정을 했지
두 눈을 감아도
통 잠은 안 오고
가슴은 아프도록 답답할 때
난 왜 안 되지
왜 난 안 되지 되뇌었지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될 수 있다곤 믿지 않았지
난 믿을 수 없었지
마음먹은 대로 
생각한 대로
할 수 있단 건 거짓말 같았지
고개를 저었지
그러던 어느 날
내 맘에 찾아온
작지만 놀라운 그 깨달음이
내일 뭘 할지
내일 뭘 할지 꿈꾸게 했지
사실은 한 번도
미친 듯 그렇게
달려든 적이 없었다는 것을
생각해 봤지
일으켜 세웠지 내 자신을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될 수 있단 걸
눈으로 본 순간
믿어보기로 했지
마음먹은 대로
생각한 대로
할 수 있단 걸
알게 된 순간
고갤 끄덕였지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내가 마음먹은 대로
말하는 대로 생각한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생각한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말하는 대로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