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그네

양반들 (The Yangbans) 2017.12.11 27
나는 가야할 곳이 있지만
그대 곁에 하룻밤 묵고 싶네
급히 새벽에 떠나야 하더라도
나 잠시 쉬었다 가고 싶네

나는 나그네

어디선가 나는
그대 향기에 이끌려
이름 모를 산을 넘고 넘어
여기까지 왔네
돌아가는 길을 까먹고 
가야하는 길을 잊어도
나 잠시 쉬었다 가고 싶네

나는 나그네

그저 요 지팡이 닿는 곳이
고향 아닙디까
나는 김가 아님 박가 아님
최가 아님 이가

그댄 초하루만 폈다
지는 꽃이 아니신가
나는 김가 아님 박가 아님
최가 아님 이가

나는 나그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