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와 헤어지던 날

손준혁 2018.02.02 246
말하지 그랬어
그럴 리 없다고
애써 웃는 내가
또 말 못하는 니가 왜이리
안쓰러운지

생각도 못했어
미안한 마음에
그동안 참아왔던 니가
오히려 나는 고마울 뿐이야

너와 헤어지던 날
많이 울기만 했던 내 모습이
지워지지 않던 우리 추억이
많이 아프게 했던 우리의
그날 밤

뒤에서 안으면
들려오던 너의 짧은 한숨이
나의 귓가에 남아 있어
아직은 견딜 만한데

난 정말 몰랐어
니 맘도 그런지
낮은 목소릴 흘려 듣던
그 날이 너무
아쉬울 뿐이야

너와 헤어지던 날
많이 울기만 했던 내 모습이
지워지지 않던 우리 추억이
많이 아프게 했던 우리의
그날 밤

뒤에서 안으면
터질 것 같던 내가
너 밖에 없던 내가
이렇게 돼버릴지
빨리 식어버릴지

그래 잘한거야
나를 떠나가는 건
너를 위한거야

너와 헤어지던 날
많이 울기만 했던 내 모습이
지워지지 않던 우리 추억이
많이 아프게 했던 우리의
그날 밤

뒤에서 안으면
들려오던 너의 짧은 한숨이
아직은 견딜 만한데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