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내일보자 (Teaser)

안승훈 2018.02.13 63
익숙함 속에 사랑은 없는 걸까
편안함 속에 떨림은 사치일까
우리의 쓸모를 고민하게 돼
곁에 네가 있는 지금에도 
난 그래

비슷한 말투 닮은 행동 그마저
두 개의 마음을 잇는 
다리론 좀 부족해
넘어갈 수 없는 세상처럼
괜히 무기력해져 가

너의 손을 찾아 꽉 쥔 그 순간
기울어진 온기조차
누구 것이든 난 상관없게 돼
넌 알고 있단 듯
희미한 미소만 지어
사랑의 의미를 첨부터 되짚어 봐 

오래 함께 한 시간
지난 모든 장면 속에
서로 배경이 된 우리
과정이라고 가는 맘을 불러 세워
다시 니 옆으로 돌아온 날 보여줘
당분간은 오늘처럼 안녕, 내일보자

고갤 돌리면 언제나 있어준 사람
추억으로 묶어서 하루만 더 가
매일 달라지는 세상 따라
둘 다 변해버린 걸까

너의 손을 찾아 꽉 쥔 그 순간
기울어진 온기조차
누구 것이든 난 상관없게 돼
넌 알고 있단 듯
희미한 미소만 지어
고맙고 미안해 비겁하게

힘이 들면 제일 먼저 달려가
놓지 못해 난 더 답이 없어

너의 눈을 통해 나를 본다면
어리숙한 내 모습에
공허할 네 맘 난 가늠이 안 돼
왜 받아 주는지
끝까지 같은 맘 일지
우리의 만남을 첨부터 다 꺼내 봐

함께 걸어온 날들
민낯 같은 사랑마저
서로 나눠 가진 우리
과정이라고 가는 맘을 불러 세워
서로 옆에 있어서 참 다행야
내일은 더 나을 거야 안녕, 내일보자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