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홍돌고래

안승훈 2018.01.12 48
문득 눈을 감으면
마음 깊숙이 강물이 들려와 음
작은 물결 따라 숨결마다 
차오르는 빛
동그란 위로 따뜻한 온기

누가 보내 줬을까 음
아주 조용하게 헤엄쳐
노래 하듯이 고운 메아리 음
지친 하루를 꼭 감싸 안아줘

별빛 물방울 또 두근대는 맘
잊고 지낸 모든 꿈 되살아나
다시 열린 여기 이 순간 나

오, 저 바다 건너서-
오, 먼 빛을 향해서-
내 안에 새롭게 퍼진 꿈의 오로라
시간을 굽이쳐 흘러간다

오, 흰 파도 닿는 곳-
오, 그 별을 넘으면-
참 오래 떠나온 내 분홍 돌고래
누군가의 맘에 불을 켜 
온 세상 비추길

깜깜한 세상 또 헤매는 긴 밤
선율처럼 길을 이어주는 너
그래 이젠 내가 힘을 낼게

오, 저 바다 건너서-
오, 먼 빛을 향해서-
내 안에 새롭게 퍼진 꿈의 오로라
시간을 굽이쳐 흘러간다

지금 아닌 그 언젠가
검푸른 바다 그 심연 끝에
날 태우고 빠져나온 
실낱 같은 희망
고맙다는 그 말 대신해 
뜨거운 맘을 나눠
너 떠나갈 그날 위해 오-오

오, 난 감은 눈을 떠
오, 널 깊이 느끼며
혹 다시 무너져 또 찾아 불러도
누구 보다 가장 나다운 
기적이 돼 줄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