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Water Is Wide

아름다운 선율과 밝고 매끄러운 사운드 
한국적 로맨틱 재즈의 대명사, 재즈 트리오 젠틀레인의
5년 만의 6집 앨범 SUNLIGHT

2004년 결성되어 재즈는 '지루하고 어렵다'라는 장르에 대한 편견을 지워주는
서정적이고 편안한 선율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재즈 트리오 젠틀레인이 5년 만에 6집 앨범 SUNLIGHT을 발매하였다.

젠틀레인은 그동안 발표한 앨범과 음원들에서 서정적인 멜로디, 정교한 즉흥연주와 안정감 있는 인터액션,
그리고 다채로운 편곡 기법들을 선보이며 재즈 팬들은 물론 대중들에게도 그 이름을 널리 알려왔다.
이들은 이번에 발표한 6집 "SUNLIGHT"에서도 특유의 유려한 멜로디, 깔끔한 트리오 사운드와 친절한 화법을 유지하고 있으며,
거기에 새로운 감성과 과감한 연주 스타일까지 더해진 음악을 들려주고 있다. 

리더인 서덕원을 중심으로 오랜 시간 동안 만들어 온 아름다운 선율들이 가득한 5년 만의 젠틀레인 6집 앨범 "SUNLIGHT"에는
"Joyfully(서덕원)", "봄이 온다(김호철)", “Blossom(최한글)”등 멤버 3명 각자의 오리지널 곡 9곡과
"The Water Is Wide", "Plaisir d`amour(사랑의 기쁨)"등 리메이크곡 2곡, 총 11곡이 수록되어 있다.

젠틀레인 멤버들에 의한 셀프 라이너 노트

01 Joyfully (서덕원 곡) 
햇빛이 따사로운 도시의 낭만적인 모습, 그리고 작은 일상에서 마주치는 생활의 즐거움과 기쁨의 이미지들을 표현했다.
6집 앨범 “SUNLIGHT”의 타이틀곡. 
Drums-서덕원 / Contrabass-김호철 / Piano-최한글 / Shaker, Chime, Rainstick-서덕원

02 봄이 온다 (김호철 곡) 
겨울이 지나간 뒤에는 따뜻한 봄이 오고 꽃이 핀다.
Drums-서덕원 / Contrabass-김호철 / Piano-최한글

03 The Water Is Wide (Traditional)
스코틀랜드의 민요로 우리에게는 아름다운 팝 발라드 버전으로 잘 알려진 곡을 경쾌하고 부드러운 미디움 펑크 퓨전 스타일로 편곡하였다. 
Drums-서덕원 / Contrabass-김호철 / Piano-최한글 / Chime, Finger Shot Shakers-서덕원

04 Blossom (최한글 곡)
봄에 피어나는 꽃의 이미지를 그리면서 만든 곡. 
곡 멜로디의 라인들에서 보이는 굴곡들은 꽃이 피고 지는 모습을 묘사하는 의미이다.
Drums-서덕원 / Contrabass-김호철 / Piano-최한글

05 Every Sunny Day (서덕원 곡)
맑게 갠 날의 하늘에 눈부시게 떠오른 태양과 그 아래 싱그럽게 피어난 꽃, 풍성하게 자란 나무들이 펼쳐진 풍경을 순간적이자 회화적인 느낌으로 그려낸 곡. 
Drums-서덕원 / Contrabass-김호철 / Piano-최한글

06 Blue Skies (김호철 곡) 
오랜만의 화창한 날 경인고속도로를 달리면서 기분 좋아 흥얼거린 멜로디에 화성과 리듬을 덧붙인 곡.
Drums-서덕원 / Contrabass-김호철 / Piano-최한글 / Shaker-서덕원

07 Waltz For Melody (김호철 곡)
젠틀레인 4집 “Wish(2012)”에는 베이시스트 김호철이 갓 태어난 딸을 위해 쓴 “Hoya(딸의 태명)”라는 곡이 수록되어 있다.
이번에도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는 딸에게 주는 곡을 썼다. 딸의 이름은 선율(Melody)이다.
Drums-서덕원 / Contrabass-김호철 / Piano-최한글 / Spirit Chime, Finger Cymbals-서덕원

08 Late In The Summer (서덕원 곡)
2008년 8월의 어느 오후, 드러머 서덕원이 한낮의 푸른 하늘과 뜨거운 여름의 햇살 속에서 간단히 떠올려 메모한 7개의 음을 모티브로 하여 만들어진 여름의 추억에 관한 곡. 
Drums-서덕원 / Contrabass-김호철 / Piano-최한글 / Ocean Drum, Shaker-서덕원

09 Harlem`s Sunrise (최한글 곡)
피아니스트 최한글이 뉴욕의 ‘할렘’에서 재즈클럽 연주를 감상하고 나오며 느낀 할렘의 해 뜨는 새벽은
우리에게 쉽게 연상되는 어둠이 아니라 오히려 아름답고 활기찼다고 한다. 
할렘의 어둠과 활기를 대조적인 느낌의 두 가지 멜로디 섹션으로 나누어 그려냈다.
Drums-서덕원 / Contrabass-김호철 / Piano-최한글

10 Sad Picture (서덕원 곡)
서랍을 정리하다 우연히 눈에 띈 오래된 사진으로부터 과거의 기억을 떠올려 본 곡.
Drums-서덕원 / Contrabass-김호철 / Piano-최한글 / Chime-서덕원

11 Plaisir d`amour (Jean Paul Martini 곡)
‘사랑의 기쁨’이라는 제목으로 더 친숙한 곡. 
원곡의 유려한 멜로디에 젠틀레인 특유의 정교한 편곡 기법을 가미하였다. 
Drums-서덕원 / Contrabass-김호철 / Piano-최한글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