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에게 난 나에게 넌 (Me to You, You to Me)

서영은 2020.11.10 179
너에게 난 해질녘 노을처럼
한 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소중했던 우리 푸르던 날을 기억하며
우 후회 없이 그림처럼 남아주기를

나에게 넌 내 외롭던 지난 시간을
환하게 비춰주던 햇살이 되고
조그맣던 너의 하얀 손 위에
빛나는 보석처럼 영원의 약속이 되어
너에게 난 해질녘 노을처럼
한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소중했던 우리 푸르던 날을 기억하며
우 후회 없이 그림처럼 남아주기를

나에게 넌 초록의 슬픈 노래로
내 작은 가슴속에 이렇게 남아
반짝이던 너의 예쁜 눈망울에
수많은 별이 되어 
영원토록 빛나고 싶어
너에게 난 해질녘 노을처럼
한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소중했던 우리 푸르던 날을 기억하며
우 후회 없이 그림처럼 남아주기를

(너에게 난 해질녘 노을처럼) 너에게 난
(한편의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아름다운 추억이 되고
(소중했던 우리 푸르던 날을 기억하며)
소중했던 우릴 기억해
(우 후회 없이 그림처럼 남아주기를)
그림처럼 남아주기를
워
그림처럼 남아주기를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