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야 (Realize)

홍석민 (HONG SEOKMIN) 2021.06.11 23
지나버린 봄이 새겨진
아쉬움만 남은 날들은
겨우 부여잡은
슬픔만 묻어날까봐
무심한 표정으로 가버린거야
 
혼자 남은 어두운 공간
문득 여길 지나던 불빛 하나가
겨우 켜지면서 외로움을 달래주려나
작은 온기를 건네려 힘을 내면
 
마치지 못한 못다한 얘기를
아무도 모를 서랍에 접어둘거야
꽤나 오래 지나서
추억이 바래지면
그때는 끄덕일 수 있을 것 같아
 
서툴게 다가와
이젠 잊을 수 있을 거라
토닥여 주었던 그 빛도
 
마치지 못한 못다한 얘기를
아무도 모를 서랍에 접어둘거야
꽤나 오래 지나서
추억이 바래지면
그때는 끄덕일 수 있을 것 같아
 
언젠가 한번 불러볼 수 있겠니
맞물리지 못한 빈틈 사이 널
 
대단치 못한 내 사랑의 얘기
아무도 모를 서랍에 접어둘거야
까맣게 불어오던
바람, 잔잔해지면
그때는 끄덕일 수 있을 것 같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