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

오반 2021.11.11 267
산책이나 할까 오늘도
사랑이 없는 거리 위에서
산책이나 할까 오늘도
하루를 다 보내도 한심하지 않아

멀어져 버린 이 곳에서
마주한 그대는 나의 손을 잡아요
아무 말도 못하겠어요 
너무 걸어서인지 힘들잖아요

난 그댈 찾았어요

난 새벽을 자꾸 걸어요
우린 두 손을 잡고 걷네요

가는 곳이 있나요 나를 반겨 줄까요
반짝거리는 이 도시를 다 외워도 
왜 이리 낯선가요
참 멀리도 왔네요 아무렇지 않아요
우린 언제나 어디론가 떠나잖아요

하염없이 걷다보니 밤이 찾아왔죠 
곁을 지켜주던 많은 사랑이 떠나고 
난 무엇을 보고싶어 하는지 몰라요 
난 무슨 말을 듣고 싶어하는 걸까요
힘낸 적이 없으니 
힘들었던 적도 없는게 돼 버려도
그대를 마중나간 나를 
마중나온 그대에게 안길래요

난 내 모습이 안 보여요
난 내 목소리가 안 들려요

화려한 밤에 가벼운 비를 적신
외워둔 거리를 처음처럼 걷네요 걷네요
외로운 밤에 사랑하는 이 없이
공허함만이 아픈 위로를 건네요 건네요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