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줍게 빛나던 그 모든 날

리누 (Lee-Nu) 2022.01.21 18
수많은 사람들 속에
둘러싸인 하루가 지나
아무도 없는 이곳에

골목 어귀를 지나면
미소 짓는 거리 선명하게
네가 있어

여전히 환하게 웃는 그 모습이
기억 속 내게 남겨진 너인가 봐
따뜻하게 손을 내어주었던
내 품에 안겼던 너라서
아직

수많은 계절이 지나
고요하게 되돌아와서
이 거리를 가득 채운 너

눈물 흘리던 널 두고
돌아선 그날이
선명하게
내게 남아 있어

여전히 환하게 웃는 그 모습이
기억 속 내게 남겨진 너인가 봐
언제라도 내 편이 돼준 네가
어디에 있어도
이렇게
남아 있다고

흩어진 기억들이 모여
어제처럼 다시
돌아와서

지키지 못한 말들이 늘 남아서
뒤돌아 눈물 흘리던 널 보내서
다시 또 마주한다면
그래 볼게
하루만 다시 널
안아줄 수만 있다면
많은 날을
잃어버린다 해도
더 아프게 돼도
그날로

수줍게 빛나던 그 모든 날 들을
시리도록 간직한 그 모든 날 들을
그저 이렇게
그리는 일 만으로
초라했던 나의 하루가
다시 선물 같은 날이 되는걸

잘 지낸다는
너의 안부만으로
이렇게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