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필로그

정승환 2023.06.14 261
따가운 햇살 쏟아지는 이 길엔
여전히 너의 향기가 남아있어
잊고 있던 오래된 약속처럼
지금 너에게 가고 있어

따분한 버스 창가에 걸터 앉아 
멍하니 바라보았던 그 뒷모습
눈치 없는 친구의 장난에도 
온통 너 밖에 안 보였어

늘 투덜대던 
월요일 아침이 기다려져
너 하나로 
한참을 웃음 짓다 
혼자서 무너졌던 
그 밤을 절대 넌 모를 거야 

달리고 달렸던 그 여름의 로맨스
무심한 척 너에게 건넸던 내 마음
우산을 펼치며 날 보고 웃는 널
멍하니 난 바라보다 
울음이 터질 뻔했어
 
늘 우연처럼 
학교 앞 정류장에 먼저 가 
널 기다려
매일 눈치만 보다 
끝내 장난만 치다 삼킨 말
‘널 좋아해’
 
달리고 달렸던 그 여름의 로맨스
저기 저 별들 사이 숨겨둔 내 마음
내 세상 내 소원은 전부 너였어
매일 난 널 떠올리면 
사랑을 알 것 같았어
 
따가운 햇살 쏟아지는 이 길엔
여전히 너의 향기가 남아있어
어디선가 이 노랠 듣게 된다면 
한 번쯤 웃으며 기억해줘
 
안녕 내 첫사랑 참 오래 걸렸어
어느새 널 추억이라 부를 만큼
지금쯤 그 꿈은 이루어졌을까
있잖아 정말 좋아했어
어디서든 잘 지내길
눈이 부시게
이젠 안녕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