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어느 가을밤 (Teaser 2)

보고 싶은 너에게
잘 지내니 어때
밤 날씨가 제법 쌀쌀해졌네
시간도 참 빠르지

요즘 난 뭐 그럭저럭
나쁜 일 없이 지내
쌓여가는 낙엽을 보다가
문득 니 생각이 났어

2020년 11월 어느 가을밤
그리운 마음 한 움큼 꺼내서
너의 이름을 꾹꾹 눌러
바람 위로 적어 보내 적어 보내

2020년 11월 어느 가을밤
내 가슴 한 켠에 남아
끝맺지 못한 그 날을 그리며
또 한 번 널 추억하네 추억하네

날 만나던 짧은 시간이
네겐 아픔보다 좋은 기억이길
한 번쯤 돌아볼 법한

2020년 11월 어느 가을밤
그리운 마음 한 움큼 꺼내서
너의 이름을 꾹꾹 눌러
바람 위로 적어 보내 적어 보내

못다 한 말들을
두서없이 써내려 보지만
빨갛게 물들어
니가 참 그리운 어느 가을밤

이제야
추억이라는 이름으로
내 가슴에 접어둘게 접어둘게

또 한 번의 가을은 이렇게 가지만
넌 내 맘 한 켠에 남아
떨어지는 낙엽을 바라보며 
끝으로 널 불러보네 불러보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