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서 (At Gwanghwamun)

규현 (KYUHYUN) 2014.11.14 3,526
넌 어땠는지, 아직 여름이 남아
왠지 난 조금 지쳤던 하루
광화문 가로수 은행잎 물들 때
그제야 고갤 들었었나 봐

눈이 부시게
반짝이던 우리 둘은
이미 남이 되었잖아
네 품 안에서
세상이 내 것이었던
철없던 시절은 안녕

오늘 바보처럼
그 자리에 서 있는 거야
비가 내리면 흠뻑 젖으며
오지 않는 너를 기다려
나는 행복했어
그 손 잡고 걷던 기억에
또 뒤돌아 봐
네가 서 있을까 봐

난 모르겠어 세상 살아가는 게
늘 다른 누굴 찾는 일 인지
커피 향 가득한 이 길 찾아오며
그제야 조금 웃었던 나야

처음이었어
그토록 날 떨리게 한
사람은 너뿐이잖아
누구보다 더
사랑스럽던 네가 왜
내게서 떠나갔는지

오늘 바보처럼
그 자리에 서 있는 거야
비가 내리면 흠뻑 젖으며
오지 않는 너를 기다려
나는 행복했어
그 손 잡고 걷던 기억에
또 뒤돌아 봐
네가 서 있을까 봐

그 자리에서 매일 알아가 
조금씩 변해가는 내 모습은
먼 훗날엔 그저 웃어줘

난 행복해
오늘 여긴 그 때처럼
아름다우니

괜히 바보처럼
이 자리에 서 있는 거야
비가 내리면 흠뻑 젖으며
오지 않는 너를 기다려
나는 행복했어 (나는 행복해)
광화문 이 길을
다시 한번 뒤돌아 봐
네가 서 있을까 봐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