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안부

어떠니 잘 지냈니 지난 여름
유난히도 힘에 겹더라 올핸
새벽녘엔 제법 쌀쌀한 
바람이 어느덧
니가 좋아하던 그 가을이 와
 
사랑도 그러게 별 수 없나 봐
언제 그랬냐는 듯 계절처럼 
변해가

그리워져 미치도록 사랑한 
그날들이 
내 잃어버린 날들이
참 많이 웃고 울었던 
그때 그 시절의 우리
니가 떠올라 밤새
 
참 아프다 니가 너무 아프다
너를 닮은 
이 시린 가을이 오면
보고 싶어서 너를 안고 싶어서 
가슴이 너를 앓는다

어떠니 넌 괜찮니 지금쯤은
나를 잊고 편안해졌니 이젠

우습지 잘살길 바라면서도
막상 날 잊었을 널 떠올리면 
서글퍼

그리워져 미치도록 사랑한 
그날들이 
내 잃어버린 날들이
참 많이 웃고 울었던 
그때 그 시절의 우리
니가 떠올라 밤새
 
참 아프다 니가 너무 아프다
너를 닮은 
이 시린 가을이 오면
보고 싶어서 너를 안고 싶어서 
가슴이 너를 앓는다

너라는 계절 안에 살아 
여전히 너를 꿈꾸며 고마워져 

그 날들이
내 지나버린 날들이
추억은 짐이 아니라 
살게 하는 힘이란 걸
가르쳐준 너니까
 
또 설렌다 아프도록 설렌다
너를 닮은 
눈부신 가을이 오면
니가 떠올라 그리움이 차올라 
눈물로 너를 앓는다
밤새 또 너를 앓는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