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런날

정밀아 2018.01.08 75
창밖을 올려봤더니
대책 없이 맑은 하늘이다
내가 대체 뭐하나 싶다
노을이 방안을 채운다

발을 뻗어 그림자를 만든다
발가락이 꿈틀거린다
내가 이리 살아있구나
숨 쉬는 게 부끄러운 하루다

음- 으음- 음- -

풀어진 머리칼을 묶고
흰셔츠를 걸쳐 입는다
흙빛 얼굴을 화장으로 가려본다
이제 밖으로 나가 보련다

아아- 아- 아아- -
아아- 아- 아아- -

도망갈 곳도 없어 문 앞에 서서 
멍하니 내 빈손을 바라본다
숨어들 곳도 없어 문 앞에 서서 
듣는 이 없는 탄식을 삼킨다
떠나갈 곳도 없어 문 앞에 서서 
저녁 바람 마른 소리 듣는다.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