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짱이와 개미 (Feat. 강아솔)

하언 2018.05.09 34
어렸을 때부터 우리는 
베짱이는 안된다고 
개미처럼 부지런하게 
살아야 한다고
월화수목금토일 
어떻게 쉬는지도 모른 채 
개미처럼 부지런하게 살아왔는데

아무도 가르쳐주지 않는
어른이 되는 법
뭐가 힘든지도 모른 채
그저 웃고 있네

월화수목금토일 
어떻게 쉬는지도 모른 채 
개미처럼 부지런하게 살아왔는데
아무것도 모을 수 없고 
제자리 걸음인 것 같아 
개미처럼 살아가도 괜찮은 걸까

아무 생각 없이 걷고 싶지 않아 
잠시 쉬고 싶은데 
뭐가 힘드냐고 모두 다 똑같다고 
그저 견디라네

어렸을 때부터 우리는 
베짱이는 안된다고
개미처럼 부지런하게 
살아야 한다고
월화수목금토일 
어떻게 쉬는지도 모른 채 
개미처럼 부지런하게 살아왔는데

따뜻한 겨울도 좋지만
따스한 봄날도 있다고
푸르른 여름이 지나고
곱게 물든 가을을 보라고

겨울이란 내일만 바라보다
봄여름가을의 오늘을
바라보지 못한 개미들에게
베짱이는 노래하네
매거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