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곡

유지나 2020.03.05 393
앞산 노을 질 때까지
호밋자루 벗을 삼아
화전 밭 일구시고
흙에 살던 어머니

땀에 찌든 삼베 적삼 기워 입고 살으시다
소쩍새 울음 따라 하늘 가신 어머니
그 모습 그리워서
이 한밤을 지샙니다

(아아아아) 아아 아아아
(아아아아아) 아아아
(아아아아아) 아아아
아 아아아 아아아

무명 치마 졸라매고 새벽이슬 맞으시며
한평생 모진 가난 참아내신 어머니
자나 깨나 자식 위해 신령님 전 빌고 빌며
학처럼 선녀처럼 살다 가신 어머니
이제는 눈물 말고
그 무엇을 바치리까

자나 깨나 자식 위해 신령님 전 빌고 빌며
학처럼 선녀처럼 살다 가신 어머니
이제는 눈물 말고
그 무엇을 바치리까
(아아 아아아)
어머니 어머니

이제는 눈물 말고
그 무엇을바치리까
한평생 모진 가난 참아내신 어머니
(한평생 모진 가난 참아내신 어머니)
어머니 사랑하는 나의 어머니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