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gie Man (Teaser)

LUCY 2023.12.04 92
이런 날엔 부기맨이 찾아와 나를 잡아간대
깊고 어두운 옷장 속에

머리카락 보일라
꼭 숨어라
이불 속 떠는 게
다 보이네

삐져나온 그 발목은
끌고 가라는 거지?
잘 먹겠습니

닫아 눈구멍도 없게
막아 네 뒤에 있는데
가려 두 눈 가려도 여기엔

우리 단둘이

이제 더는 싫어
그만
일어나 본 거울엔

굳어버린 다리 시퍼렇게 질린 얼굴 뒤로
가까이 손이 Oh

이런 날엔 부기맨이 찾아와 나를 잡아간대
깊고 어두운 옷장 속에 스르르르

그래 날 데려가 줘
차라리 너와 저 너머로 도망칠래
그럼 나도 부기맨

슬금슬금슬금
날 조여오는
혼자만 남겨진
외로운 밤

유령들로 북적이는 따스한 유령선이
차라리 낫겠어

새빨간 열매와
까맣게 팔 벌린 나무
날 보고 웃기만 해 왜
아무 말이나 좀

이런 날엔 부기맨이 찾아와 나를 잡아간대
깊고 어두운 옷장 속에 스르르르

그래 날 데려가 줘
차라리 너와 저 너머로 도망칠래
그럼 나도 부기맨

왔다 갔다 아래 위로
대롱대롱 매달린 채

이도 저도 못하면서
서성이는 게

마치
여기 저기 피하면서
떨고 있는 걸로 보여

너도 혹시 내가 무서워?

내일 밤엔 부기맨이랑 같이 널 잡으러 갈게
깊고 어두운 옷장 속에 스르르르

그래 내 손 잡아줘
차라리 나와 저 너머로 도망칠래? 
그럼 너도 부기맨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