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사랑하고 그렇게 웃었습니다

꽃잎이 날리던
찬란한 봄날에
사랑이 시작된 날
미풍이 불어와 
손가락 사이사이로
날 들뜨게 했던 그날
세월은 쉴 새 없이 흘러서
첫사랑의 아련한 
추억이란 이름이 되고

내가 그렇게 사랑하고 
그렇게 웃었던 지난 날
너라는 세상
내 세상의 중심 
그 안에 살아
지금도 행복하다고
춤추던 바람 꽃잎 날려 
아름다웠던 추억들
니가 부르던 휘파람 소리도 
내 맘에 박혀
버릇처럼 난 웃어

사랑이 멈춰서 
웃음도 멈춰서버린
날 슬프게 했던 그 날
눈물이 쉴 새 없이 
흘러서 지독히도 괴롭던
아픔마저 선율이 되고

너라는 세상 내 전부였던 
너란 추억이 고마워
잊을 수 없는 잊혀지지 않을 
하나뿐인 내 사랑에

울다가도 웃게 되었고
잔인한 그리움도 
선물로 남은 사랑

내가 그렇게도 사랑하고 
그렇게 웃었던 지난 날
너라는 세상 내 세상의 중심
그 안에 살아 많이 
난 행복했다고
춤추던 바람 꽃잎 휘날려 
아름다웠던 추억들
니가 부르던 휘파람 소리도
내 맘에 박혀 
아직 버릇처럼 난 울어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