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동피랑 마을 위

안녕? 나야 잘 지냈니?
난 지금 홀로 여행중야 
니가 그리워 한 곳에서
통영 동피랑 마을 위
바다가 보이는 벤치에 앉아
낡은 노트를 펴서 
너의 이름을 적어
너의 과거를 떠올려 너의 현재도
또 너의 미래를 그리며 
멜로디를 채워
자 니가 좋아하던 
널 위한 마지막 노래야
듣고 있지? 너? 다 알아
울고 있지 너의 눈? 그것도 다 알아
부탁 하나 해도 되니? 
이번 생이 아닌 
다음 생에 다시 만나면
그 노래 잘 들었었다고
그리고 반갑다고 말해줄래?

우리 함께 왔던 곳이라 그런지 
나의 마음은 너와 같아 지금도
이 곳은 늘 아쉬움이 남고 
뭔가 애틋한 기분이 들어
그래서 오게 되나 봐 
마음껏 널 떠올리려고
점점 더 멀어져 가는 시간들을 
애써 거슬러 보려고
알지 알아 그리 할 수도 없고 
해도 안 된다는 것
간절한 미련이 아니라 
어쩌면 내 추억이 가난해서
꺼낼 수 있는 게 너뿐인지도
그래서 통영이 당신인지도
왜 나는 여기만 오면 
길 잃어버리는지
쓸모가 없네 지도가
난 단지 그냥 마지막에 
나의 감정을 여기다 털어놓고
이 곡을 밤 바다에 던져 
어디론가 흘려버리고 싶었어
너에 대한 나의 마음도 
나에 대한 너의 마음도
확실히 끝내버리고 나서야 
별 일 없지 우리 삶의 다음도
난 맨 처음에 너에게 목 메던 
내게 온 토네이도에도
끄떡없이 강하게 버티던 
내가 이제는 약해져
반대였던 당신이 이제는 
좀 더 강해질 차례야
한 아이의 엄마가 됐으니 
더 강해져라 나의 친구야
내가 기도할게 예전처럼
너도 기도해줘 예전처럼
우린 함께하지 못해도 
마음의 끈이 
이어져 있다 란걸 기억해
그리고 니 옆에 영원한 행복과
가정의 평화와 
또 신의 가호가 함께하기를

나야 잘 들고 있니?
난 지금 노래하는 중야 
니가 그리워 한 곳에서
통영 동피랑 마을 위
바다가 보이는 작은 벤치에 앉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