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장에 적혀지길 바래

어째 설까 어디를 멀리 가봐도
니가 매번 자리해
내 머물던 시선이 가는 그 끝에
니 모습이 겹쳐지며 흐릿해
카메라 초점 맞춘 듯 조리개
너를 빼곤 모든 게 다 흐릿해
신기한 사람 갈수록 더 선명해
시간이 지나갈수록 더 그립게
웃는 얼굴이 생각나 그립게
잠깐이지만 그 모습 몰입돼
놓치기 싫어 이 순간 느리게
만들려고 애를 쓰지 그렇게
예쁜 순간들 누가 만들었게?
그때 당시 너랑 나 둘에겐
행복이자 그게 작품인데
그걸 몰랐지 떫고도 설익게
내가 왜 그대로 거기 서 있게?
그때랑 가까워지니 뜻깊게
느껴지니까 결코 못 버리게
되는 거지 언제까지고 깊게
간직하는 거지 응 더 깊게
이런 말은 안 꺼내 누구한테
못난 내 자기 자신만을 탓해
뭣도 아무것도 아닌 내 상태
나를 나로 만든 건 너 같애
행복한 척 살았지만 결국 가면
이런 나를 남겨두고 어딜 가 넌
미련이란 캐릭터랑 거리가 먼
너는 잘 살더라 바램 하나 있다면
너도 언젠간 같은 아픔을 알어
후회하며 젖어 드는 니 눈가로
내 모습이 겹쳐지길 바래 진짜로
그때까지 겪게 되는 시행착오
정도로 삼게 되는 사람들이 바로
지금 니 곁에 있는 사람들이길 나로
인해서 깨달은 게 사랑이었다고
너의 일기장에 적혀지길 잊자고
적혀지길 바래 제발 다 잊자고
적혀지길 바래 나랑 한 게 진짜고
적혀지길 바래 나머진 아니었다고
적혀지길 바래 적혀지길 바래
적혀지길 바래 제발 다 잊자고
적혀지길 바래 나랑 한 게 진짜고
적혀지길 바래 나머진 아니었다고
적혀지길 바래 적혀지길 바래
적혀지길 바래 그때가 뭣보다 좋았다고
적혀지길 바래 내가 보고 싶다 그립다고
적혀지길 바래 가슴이 아파서 애가 타고
적혀지길 바래 그러다가 밤새 잠 못 자고
적혀 적혀지길 바래 적혀 적혀지길 바래
적혀 적혀지길 바래 적혀 적혀지길 바래
적혀 적혀지길 바래 적혀 적혀지길 바래
적혀 적혀지길 바래 적혀 적혀지길 바래
적어나가는 게 힘들 정도로
흘린 눈물에 못 알아보도록
썼던 글자가 번질 정도로
내가 그랬던 것 처럼 너도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리뷰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