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였으면

나는 가수다 2015.03.20 652
늘 바라만 보네요
하루가 지나가고
또 하루가 지나도
그대 숨소리 그대 웃음소리
아직도 나를 흔들죠

또 눈물이 흐르죠
아픈 내 맘 모른 채
그댄 웃고 있네요
바보 같은 나
철없는 못난 나를
한번쯤 그대
돌아봐 줄 수 없는지

알고 있죠 내 바램들은
그대에겐 아무런 의미없단 걸

나였으면 그대 사랑하는 사람
나였으면 수 없이 많은 날을
나 기도해왔죠
푸르른 나무처럼
말없이 빛난 별처럼
또 바라만 보고 있는 나를
그댄 알고 있나요

나 오늘까지만
혼자 연습해왔던
사랑의 고백들도
슬픈 뒷모습 그저 오늘까지만
이런 내 맘을 모른 채
살아갈 테죠

기다림이 잊혀짐보다
쉽다는 걸 슬프게
잘 알고 있죠

나였으면 그대 사랑하는 사람
나였으면 수 없이 많은 날을
나 기도해왔죠
푸르른 나무처럼
말없이 빛난 별처럼
또 바라만 보고 있는 나를
그댄 알고 있나요

묻고 싶죠 그댄 잘 지내는가요
함께하는 그 사람이
그대에게 잘해주나요
바보 같은 걱정도
부질없단 걸 알지만
눈물 없이 꼭 한번은
말하고 싶었죠

사랑한다고
앱에서 영상보기
상세보기
 님 프로필 이미지
리뷰 쓰기